보아르멀티쿠커

[이브닝] "유기농 수제 쿠키라더니!" 마트제품 재포장한 '미미쿠키…

페이지 정보

작성자 YTN news 작성일18-09-27 00:00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디저트 전문점으로 유명한 한 업체가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빵이나 쿠키를 재포장해 유기농 수제 디저트라고 둔갑시켜 판매하다 들통이 났습니다.

온라인에서는 논란이 들끓고 있습니다.

이 업체는 베이킹, 제빵을 전공한 부부가 아기의 태명을 상호로 내세워 만들었습니다.

'정직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만들겠다'고 홍보해 주부들 사이에 인기를 모았는데요.

'유기농 수제품'이라는 이유로 시중제품보다 월등히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미미쿠키 매장에 줄이 길게 늘어섰다는 누리꾼들의 후기글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20일, 한 소비자가 의문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시작됐습니다.

이 소비자는 공동구매가 진행되는 온라인 카페에 "돈 많이 벌어서 좋으냐"라며 해당 업체가 대형마트의 쿠키를 포장만 바꿔 팔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그러자 업체 측은 "같은 곳에서 제빵 반죽을 납품받는 것일 뿐이고, 완제품을 재포장한 것은 절대 아니"라며 부인했는데요.

하지만 의혹을 제기하는 소비자가 늘어나자, 업체 측은 "이번에 판매한 제품은 대형마트에서 파는 쿠키가 맞다, 그런데 다른 제품은 수제품이 맞으니까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사과에도 불구하고 의혹이 커지자 결국 '쿠키, 타르트도 대형마트 제품이 맞다.

주문이 많아서 어쩔 수 없었다'고 잘못을 시인했습니다.

그런데 논란은 쿠키에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롤 케이크과 카스텔라도 시중제품과 맛과 향이 똑같다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됐는데요.

결국 업체 측은 "주문 물량이 많아지면서 하면 안 될 선택을 했다"면서 "사실 돈이 부족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마카롱과 생크림 카스텔라는 직접 만든 게 맞으니 환불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소비자들은 결국 집단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해당 업체가 입점했던 온라인 마트 측은 카페 회원들을 대상으로 형사 고소 위임장을 받고 있고,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미미쿠키'를 처벌해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습니다.

충북 음성군도 실태조사에 착수하고 행정 조처와 함께 경찰에 고발할 방침입니다.

현재 업체 측은 폐점 의사를 밝힌 상태인데요.

네티즌들은 엄연한 사기다, 아기 태명을 달고 사기를 치다니, 아이들 좋은 빵 먹게 해주려고 했던 건데 배신당한 기분, SNS에서 맛있다 하는 것들 이젠 못 믿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3_20180927201732886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2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cjspa.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